SBS ‘그알’ “정인이 재판 지켜보고 후속보도할 것” > 온라인문의

온라인문의
> 온라인문의 > 온라인문의

SBS ‘그알’ “정인이 재판 지켜보고 후속보도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민821 작성일21-03-04 01:19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제작진은 “우리 사회에 아이의 이름이 명명된 많은 사건이 있었고, 최근 많은 제도 개선이 있었다”면서도 “그런데 정인이처럼 참혹하고 잔인하게 사망한 사건이 지금 현시대에, 더군다나 무려 3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는데도 우리 사회가 정인이를 구하지 못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취재를 하며 참 많이 울었다”며 “저희 제작진뿐 아니라 이 사건을 함께 해주신 많은 전문가들도 인터뷰를 하며 눈물을 많이 흘렸다. 그만큼 충격적이고 안타까운 사건이다. 앞으로 이런 일이 없길 바란다”고 했다. 

방송 이후 SNS에 수많은 ‘정인아 미안해’ 글이 퍼진 것에 제작진은 “이렇게 많은 분이 참여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제작진으로서는 이를 통해 정인이가 오래도록 기억되길 바랐다. 많은 분이 관심 가져주시고, 기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 사건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계속된 관심을 촉구했다. 

제작진은 재판 과정을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또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후속 보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 학대받은 아동들이 있을 것”이라며 “이 사건을 완전히 드러내 정인이의 안타까운 죽음을 기억하고, 다시는 이런 아이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우리 목표”라고 밝혔다. 

출처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127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